종영 ‘개과천선’ ② 우직해서 참 괜찮았던 이 드라마

MBC 수목 드라마 ‘개과천선’이 16부작 여정의 끄트머리에 섰다. 국내 굴지의 로펌, 차영우 펌의 변호사 김석주의 이야기를 다룬 이 드라마는 ‘기억상실’이라는 진부한 소재를 통해 현실 속 비도덕적 엘리트들을 날카롭게 고발했다. 기억상실을 기점으로, 권력과 유착한 타락한 변호사에서 사회적 책임을 느끼는 변호사로 성장하는 내용을 담은 이 드라마는 실제 사건과 유사한 사건들을 연이어 등장시키며 현실 속 로펌이나 현실 속 인물들을 겨냥하고 있다는 사실을 구태여 감추려 하지 않았다. 뉴스보다 더 뉴스같은 드라마, 한 편의 시사 프로그램을 본 듯한 드라마라는 이야기는 이 지점에서 나온다.

뿐만 아니라, 극의 완성도도 상당히 높았다. 군더더기를 최대한 덜어낸 서사는 스피디한 전개 없이도 몰입력을 높였고, 주인공 김석주 역의 김명민을 비롯해, 차영우 역의 김상중, 그리고 특별출연 형태로 등장하더니 주연급 비중으로 활약한 검사 이선희 역의 김서형 등 배우들의 안정적이면서 섬세한 연기력도 즐거운 관람이 되는 드라마였다.

이제 마지막 2회를 남겨둔 이 드라마는 끝까지 지켜볼 가치가 있을 것이다. 전하는 울림이 반드시 있을 것이기에.

MBC '개과천선' 포스터

MBC ‘개과천선’ 포스터

매회 다른 사건사고가 빗발치듯 쏟아지는 것도 아니었다. 김명민 김상중 박민영 채정안 등 높은 명성의 배우들이 출연했지만, 청춘스타들의 화려한 라인업과는 다른 담백한 캐스팅이었다. 독하게 빠른 전개 역시도 없었다. 그렇지만, 유행을 쫓지 않는 것에서 이 드라마의 가치는 빛났다.

차영우 펌이라는 국내 굴지의 로펌을 배경으로 한 드라마에는 여러 굵직한 사건들이 등장했다. 뿐만 아니라, 법정 속 팽팽한 신경전도 흥미로운 볼거리였다. 다시 생각해보아도, 충분히 자극적으로 그려질 수 있음에도 이 드라마는 우직한 정공법을 택했다.

그런 우직함이기에 드라마가 말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더욱 큰 울림으로 다가왔다. 이 드라마는 김석주 변호사가 기억상실을 계기로 비도덕적 비양심적 엘리트, 권력과 유착한 타락한 법조인에서 사명을 갖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변호사로 성장해나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그 가운데, 로펌 대표 차영우(김상중)를 비롯, 김석주가 로펌을 떠난 뒤 그의 자리를 대신한 판사 출신 변호사 전지원(진이한) 그리고 재계 인사들의 비열함과 정정당당하게 살아가려 분투하는 인턴 이지윤(박민영)이나 정의 실현을 위해 힘쓰는 검사 이선희(김서형)을 대조시켰다. 결국 제 자리에서 제 할 일 못하고 자기 주머니 챙기기나 바쁜 이 시대 엘리트들을 고발한 드라마인 셈이다.

드라마에 등장한 사건사고들은 어떤가. 어민들이 차영우 펌을 향해 보상금 시위를 벌인 씨스타호 기름 유출 사건은 태안기름 유출사고를 떠올리게 했다. 드라마의 핵심이 된 유림그룹 사건은 동양그룹 사건 을 연상시켰다. 이렇듯 현실 속 사건을 떠올리게 하는 에피소드라 묵직함은 더 했다. 현실 사건을 복원시킨 방식이 드라마에서 묘사하는 세계가 2014년 대한민국의 현실임을 일깨워주는 장치로 활용됐다.

그렇게 드라마 ‘개과천선’은 정의에 목마른 보통의 시청자들에 대리만족을 안겼다. 다만, 여전히 답답한 것은 우리 현실의 숱한 김석주들을 모두 기억상실증에 걸리게 만들 수 없는 노릇이라는 점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