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처세왕’ 서인국, 정체 들킬까 … 긴장의 연속

tvN '고교처세왕‘

tvN ‘고교처세왕‘

서인국이 또한번 위기를 넘겼다.

24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고교처세왕’ 4회에서는 이민석(서인국)이 정수영(이하나)에게 정체를 들킬 뻔했다. 이민석과 함께 있던 정수영의 동생 정유나(이열음)가 급성 맹장으로 쓰러졌기 때문.

이날 이민석은 정수영과 윤부장과 맥주를 마시던 도중 정유나와의 약속을 떠올렸다. 마침 정유나는 맹장이 터지는 아픔을 참으며 이민석을 기다리고 있었고, 이민석이 나타나자 식은땀을 흘리며 쓰러졌다.

이민석은 곧장 정유나의 핸드폰에 저장된 정수영의 번호로 전화를 했다. 그러나 곧 이민석은 할아버지가 사라졌다는 연락을 받고 정수영에게 쪽지를 남기고 자리를 떴고, 이민석과 정수영은 마주치지 않았다. 정수영은 이민석의 쪽지가 이형석 본부장의 글씨체와 같다는 것을 알고 놀라워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tvN ‘고교처세왕’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