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의 거리’ 김옥빈, 강신효 위해 복수의 칼 들었다

JTBC '유나의 거리'

JTBC ‘유나의 거리’

김옥빈이 자신을 곤경에 빠트린 류혜린을 잡았다.

24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유나의 거리’ 11회에서 강유나(김옥빈)는 자신을 속인 화숙(류혜린)에게 복수하기 위해 칼을 들이댔다.

강유나는 이남수(강신효)가 퇴원하자 화숙에 대한 복수를 다짐했다. 강유나는 화숙을 절대 용서할 수 없으며 남수에게 한 대로 똑같이 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남수는 화숙 남자친구 일당의 습격으로 더 이상 예전처럼 오른손을 자유자재로 쓸 수 없게 됐다.

김창만(이희준)은 봉달호(안내상)의 연락을 받았다. 봉달호의 아내 박양순(오나라)가 잠적했던 화숙을 찜질방에서 잡았다는 것. 김창만의 활약으로 화숙은 강유나 앞에 잡혀왔다. 강유나는 화숙을 향해 “평생 네 얼굴을 보며 후회하게 될 것”이라며 주머니칼을 꺼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유나의 거리’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