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의 거리’ 김옥빈, 소매치기 ‘안테나’ 류혜린의 공작에 허탈

JTBC '유나의 거리'

JTBC ‘유나의 거리’

김옥빈이 사기를 당했다.

24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유나의 거리’ 11회에서 강유나(김옥빈)는 안테나로 스카웃 했던 화숙(류혜린)이 자신을 속여 왔던 사실을 알게 됐다.

강유나는 이남수(강신효)가 습격을 당한 이후 자취를 감춘 화숙의 뒤를 밟았다. 강유나는 화숙과 같이 다니던 친구를 찾아 형을 구치소에 들렀다. 이에 화숙을 스카웃 하던 날 남수와 자신이 소매치기를 했던 아줌마가 미리 사주를 받았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화숙의 소머징 능력은 모두 거짓이었던 것. 강유나는 화숙이 결과적으로 자신과 깡순이의 사이를 이간질 한 것과 자신이 이남수에게 화숙을 스카웃하자고 설득했던 것을 곱씹으며 분노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유나의 거리’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