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의 거리’ 이희준, 괴한 습격 받은 김옥빈 구했다

JTBC '유나의 거리'

JTBC ‘유나의 거리’

이희준이 김옥빈을 위해 몸을 날렸다.

24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유나의 거리’ 11회에서는 김창만(이희준)이 괴한들의 습격을 받은 강유나(김옥빈)을 구했다.

앞서 김창만은 홍여사와 함께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집 앞 구석에 세워져 있는 낯선 승용차를 발견한다. 그는 방으로 들어가다가 본능적으로 이상한 낌새를 느끼고 다시 집 밖으로 되돌아와 그들의 동태를 살폈다.

그의 예감대로 승용차에 있던 사람들은 칼을 들고 뒤에서 강유나를 덮쳤고, 김창만은 이를 막아냈다. 김창만은 경찰을 부르면 일만 커진다고 말하는 강유나에게 왜 그렇게 사냐고 물었다. 김창만은 마음잡고 착하게 살 수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강유나는 화숙(류혜린)을 찾으러 갔다. 남수(강신효) 일행이 괴한들에게 습격을 받은 이후 화숙이는 연락이 되지 않았던 상황. 그러나 화숙의 아파트라고 알려졌던 곳에는 화숙의 흔적을 발견할 수 없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유나의 거리’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