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이방인’, ‘닥터 훈’ 이종석이 뽑은 명장면

SBS '닥터 이방인' 이종석

SBS ‘닥터 이방인’ 이종석

SBS 월화드라마 ‘닥터 이방인’에서 천재적인 의술을 지닌 탈북 의사 박훈 역을 맡아 열연 중인 이종석이 극 중 잊을 수 없는 장면을 꼽았다.

이종석이 말한 명장면은 바로 지난 7회에서 아버지 박철(김상중) 친구 최병철(남명렬)과의 대면한 장면.  이날 박훈은 최병철에게 북한으로 보내졌던 아버지와 자신의 삶과 자신을 구해내려 목숨을 바친 아버지에 대한 죄책감을 고백하며 오열했다.

이에 대해 이종석은 “연기를 한다고 생각하기 이전에 나도 모르게 분노와 울분이 마구 터져 나와 저절로 격한 감정이 표현됐다. 마음속에서 스스로 솟아나는 감정이 있었다”며 당시의 감정을 밝혔다.

이어 이종석은 “북한을 떠나 온 이후 아버지에 대한 잔상을 꾹꾹 눌러 참고 있었는데, 아버지 친구가 아버지랑 자신을 살리려고 노력했다고 하자 배신감이 몰려와 마치 랩을 하듯 몰아붙였던 것”이라며 “그런 격한 감정 속에 아버지 유품인 가방과 안경을 받게 되자 보고 싶은, 그리운 아버지에 대한 참을 수 없는 슬픔이 몰려와 정말 말 그대로 ‘엉엉’ 울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종석은 “사실 그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 이유는 김상중 선배님 때문”이라며 “1회 방송 분에서 김상중 선배님이 총알받이로 죽어가는 모습을 촬영한 이후 김상중 선배님의 이름과 아버지란 단어만 들어도 눈물이 솟구친다”며 남다른 감정을 내비쳤다.

또 그는 “박훈이라는 캐릭터가 복잡한 성격을 지닌 인물이어서 연기하기 어려웠는데, 김상중 선배님이 많은 도움을 주셨다. 실제 아버지처럼 자상하게 가르쳐주시고 지도해주셔서 박훈을 연기해낼 수 있었던 것 같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종석은 “박훈이라는 인물이 지금까지 해왔던 캐릭터들과는 너무 달라서 더욱 대본에 집중하고, 더욱 대본에 몰입하고 있다”며 “앞으로 남은 6회 방송도 많은 관심 가져주시고, 마지막엔 어떤 박훈으로 성장하게 될 지 기대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종석 소속사 측은 “이종석은 매일 밤을 새우다시피 하는 빡빡한 스케줄을 이어가면서도, 흔들림 없이 박훈의 감정 연기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박훈이라는 인물이 캐릭터상 이해하기 힘든 부분이 많았는데 김상중으로 인해 많은 도움을 받았다. 그래서 더욱 극중 아버지 김상중에 대한 아픔이 생생하게 기억나는 것 같다. 앞으로도 박훈의 절절함을 개연성 있게 연기할 이종석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닥터이방인’은 매주 월,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SBS  ‘닥터 이방인’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