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키 “에티오피아에도 샤이니 팬…한국 문화 전해”

샤이니 키

샤이니 키

“에티오피아에도 샤이니 팬이 있었어요”

MBC 예능 프로그램 ‘7인의 식객’에 출연하는 그룹 샤이니의 키가 촬영중 해외 팬을 만난 에피소드를 들려주었다.

24일 오후 경기도 일산 MBC 드림센터에서 진행된 ‘7인의 식객’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키는 “촬영차 간 에티오피아 공항에 샤이니 팬들이 나와있었다”라며 “한국을 대표하는 기분이 들더라”라며 웃음지었다. ‘7인의 식객’은 세계 각지를 여행하며 음식과 문화를 접하는 여행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출연자들의 직접 체험에 중점을 두고 있다.

키는 “에티오피아 방문 중 한 가정집에 초대돼 에티오피아 가정식을 먹을 기회가 있었는데 현장에 팬들이 20명 정도 와 있었다”며 “굉장히 특별한 만남이라고 생각해 한 사람씩 인사하고 한과를 나눠줬다. 한국을 대표하고 문화를 교류하는 기분이 들었다”라며 뿌듯한 마음을 전했다.

또 “그간 여러 나라를 다녀봤지만 아프리카는 처음이라 그곳 문화와 기후가 궁금했다”며 “팬들께 한국의 방송과 음악을 많이 사랑해달라고 당부드렸다”라고 웃음지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