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우, ‘여전히 아름다운지’ 고통 토로 “고음에 죽을 것 같다”

김연우

김연우

가수 김연우가 ‘여전히 아름다운지’에 담긴 고통을 토로했다.

24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김연우와 거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연우는 과거 토이의 객원보컬로 활동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김연우는 “사실 난 노래를 들었을 때 히트할 수 있을지 감이 없다. 다른 사람 노래를 들으면 바로 히트할 것이란 감이 오는데 내 노래에는 그런게 없다”고 말했다.

이어 김연우는 ‘여전히 아름다운지’를 언급하며 “노래를 부를 때 너무 높아서 ‘노래를 부르다 죽을 것 같다’고 말한 적이 있다. 좀 짜증났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연우는 “‘여전히 아름다운지’를 녹음하고 나니 다들 ‘이거다’고 해서 타이틀곡이 바뀌었다. 중대박이었다”고 평가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미스틱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