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이영자, “오지호는 지우고 싶은 과거”

제공.  tvN

이영자(왼쪽), 오만석

tvN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가 새롭게 단장한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택시의 탄생’ 편에서는 이름 빼고 모든 것이 바뀐 ‘택시’의 새 모습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택시’의 안방마님으로 귀환한 방송인 이영자에게 계기를 묻자 이영자는 “‘택시’란 프로그램은 참 좋은 프로그램이다”며 “이게 없어지면 이런 콘셉트의 프로그램은 다시 안 나올 것 같다. 기회가 다시 주어졌기 때문에 잘 만들어 가야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이영자는 가장 기억에 남았던 ‘택시’ 방송을 꼽는 질문에 “아이티 지진 당시 구호 활동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오지호 씨는 지워주세요. 아무 이유도 없이 ‘오지호의 여자’가 돼서. 지우고 싶은 과거에요”라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영자와 새 MC 오만석에게 서로에 대한 첫 인상을 묻자 오만석은 “‘택시’ 제의를 받고 ‘올 것이 왔구나’라 생각했다”며 “오만석 표 택시 드라이버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반면 이영자는 “오만석이 될 거라고 꿈에도 생각 못했다. MC 물망에도 없었다”고 돌직구를 날렸다.

소탈하고 털털한 이영자와 오만석은 처음 만났다고 믿기 어려울 정도로 첫 녹화 때부터 환상의 케미를 선보였다. 검증된 이영자와 준비된 오만석은 ‘자석’커플로 불리며 호흡을 보였다.

‘택시’의 연출을 맡고 있는 이윤호 PD는 “솔직히 첫 녹화에 ‘게스트 없이 재미있을까?’ 라는 우려가 있었다. 막상 촬영하고 나니 ‘괜히 이영자, 오만석이 아니다’란 생각이 들었다. 첫 화 기대해도 좋다”라고 전했다.

새 단장한 ‘택시’는 오는 25일 오전 12시 20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