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도’ 하정우, 민머리도 더벅머리도 ‘느낌 있네!’

하정우
배우 하정우가 영화 ‘군도: 민란의 시대(이하 ‘군도’)’에서 극적인 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군도’는 조선 후기, 탐관오리들이 판치는 망할 세상을 통쾌하게 뒤집는 의적들의 액션 활극. 영화에서 하정우는 쇠백정 돌무치에서 군도 무리의 에이스 도치로 거듭나는 드라마틱한 변신을 보여줄 예정이다.

쇼박스는 24일 민머리가 돋보이는 ‘쌍칼 도치’로 거듭나는 하정우의 ‘쇠백정 돌무치 시절’의 스틸을 공개했다.

넓적한 도살용 식칼로 소, 돼지를 잡아 홀어머니와 여동생 곡지와 함께 근근이 생계를 이어가는 돌무치는 돌로 머리를 맞아도 끄떡없는 단단한 몸과 700근의 고기를 실은 수레도 거뜬히 끄는 엄청난 힘의 소유자다.
하정우 군도

하지만 천민보다 더 아래 계층에 속하는 백정으로, 고기를 사 주는 양반들 덕에 먹고 살 수 있다 여기며 밟히는 것을 천명처럼 받아들이는 순수한 영혼의 인물이기도 하다.

윤종빈 감독에 의하면 하정우가 연기한 돌무치라는 캐릭터는 겉으로 보기엔 굉장히 무식하고 거칠며 야성적으로 보이지만 실제로는 어수룩하고 순수한 동심을 가진 인물. 이런 어수룩하고 순수하고 순진한 인물이 나중에 도치로 변했을 때의 콘트라스트가 사는 것이 ‘군도’의 핵심 관전 포인트 중 하나였기에 한 영화 안에서 극과 극의 변신을 선보여야 하는 하정우의 부담감이 매우 컸다는 후문이다.

1인 2역에 가까운 하정우의 극과 극 매력을 만날 수 있는 ‘군도’는 7월 23일 개봉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쇼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