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현아, ‘성매매 혐의’ 5차 공판서 벌금 200만원 구형

성현아가 성매매 혐의와 관련 법원에 출두했다

성현아

검찰이 배우 성현아에게 벌금을 구형했다.

지난 23일 오후 2시 성현아는 수원지방법원 안산지원 404호 법정에서 진행된 성매매 알선 등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 관련 5차 공판에 참석했다.

이날 수원지검 안산지청 형사2부(부장검사 김종칠)는 성현아에게 벌금 200만원을 구형했으며 여성 연예인들과 돈을 주고 성관계를 맺은 채 모씨에게는 벌금 300만원, 성매매를 알선한 강 모씨에게는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했다. 재판부는 선고 일정을 오는 8월 8일 오전 10시로 확정했다.

성현아는 지난해 12월 성매매 알선 등 행위에 대한 법률위반 혐의로 약식 기소됐다. 당시 법원은 성현아의 유죄를 인정하며 5,000만원의 벌금 명령을 내렸지만 성현아는 자신의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 지난 1월 정식 재판을 청구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