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처세왕’ 서인국, 이수혁 대신 경쟁 PT 맡게 됐다

tvN '고교처세왕‘

tvN ‘고교처세왕‘

서인국이 회사 대표로 경쟁 PT를 맡았다.

23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고교처세왕‘ 3회에서는 가짜 본부장 이민석(서인국)이 본격적인 본부장 행세에 나섰다. 법인카드를 얻게된 이민석은 바로 팀원들에게 중화요리를 샀다.

이민석은 경쟁 프레젠테이션을 앞둔 유진우(이수혁)의 기획안 발표자리에 참가했다가 얼떨결에 경쟁 프레젠테이션을 맡게 됐다. PT(프레젠테이션)의 의미조차 모르는 이민석은 궁지에 몰렸다.

김 팀장은 “네가 회사 대표로 나가서 발표를 해야 된다”고 일러줬고 한이사는 “빨리 피피티나 완성해서 달달 외우게 하라”며 호통을 쳤다. 이민석은 “피피티는 또 뭐냐. 정확이 설명 좀 해주시죠”라며 당당히 물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tvN ‘고교처세왕‘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