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이방인’ 박해진, 세이버 수술 결과 놓고 이종석과 날선 대립

SBS '닥터 이방인'

SBS ‘닥터 이방인’

박해진이 이종석을 위기에 몰았다.

23일 방송된 SBS ‘닥터 이방인’ 15회에서는 한재준(박해진)이 박훈(이종석)의 세이버 수술 집도를 놓고 신경전을 펼쳤다.

박훈은 혈액응고장애가 있는 환자가 응급상황이라고 판단해 위험성이 높은 세이버수술을 선택했다. 수술은 성공적으로 진행됐지만 뒤늦게 수술의 위험성을 들은 보호자들은 동의서를 받지 않은 것에 불만을 드러냈다. 박훈은 환자의 상태를 염려해 환자가 수면상태를 유지하도록 했다.

한재준(박해진) 또한 박훈을 향해 수술이 잘 못 된 것을 숨기려는 것이 아니냐며 따졌다. 박훈은 환자가 반드시 깨어날 것이라고 확신했다. 이에 한재준은 그렇지 않으면 총리 수술팀 탈락문제가 아니라 살인자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SBS ‘닥터 이방인’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