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별 주연 중국공포 ‘분신사바2’, 7월 17일 국내 개봉

분신사바2 포스터
박한별과 안병기 감독이 중국에서 만든 공포영화 ‘분신사바 2’가 7월 17일 국내 개봉된다. 중국에선 ‘필선 2’라는 제목으로 개봉돼 한류 공포의 위력을 떨쳤다.

‘분신사바2’는 평범한 대학원생 송치엔이 2년 전 자살한 친구와 관련된 의문의 죽음을 파헤치며 드러나는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공포 스릴러. 귀신을 부르는 주문인 ‘분신사바’라는 소재를 통해 일상의 공간에 잠복한 공포를 끌어내며 관객들의 심장을 서늘하게 만든다.

박한별은 극 중 대학 동아리 친구들에게 다가온 의문의 죽음에 관한 사연을 파헤치는 여대생 송치엔 역을 맡아 긴박감 넘치는 감정을 표현해 내며 소름 끼치는 공포를 선사할 예정이다. ‘여고괴담-여우계단’ ‘요가학원’ ‘두 개의 달’ 등 다수의 공포영화에 출연한 바 있는 박한별은 한층 성숙해진 실감나는 연기로 공포 영화로 다져진 내공을 자랑했다.

연출을 맡은 안병기 감독은 공포 영화 전문 감독으로 이름을 알린 감독이다. ‘가위’ ‘폰’ ‘아파트’ ‘분신사바’ 등 다수의 공포 영화가 그의 손에서 탄상됐다. 특히 안 감독은 중국 진출작 ‘필선’을 통해 중화권에서도 호러 영화 전문 감독으로 자리 잡으며 중국 내 공포 영화 가운데 흥행 신기록을 세운 바 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