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김성주 캐스터,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김성주 안정환 중계 소감

김성주 캐스터

2014 브라질 월드컵 중계진으로 나선 캐스터 김성주가 23일 대한민국 대 알제리 전 경기가 끝난 후 MBC를 통해 중계 소감을 전했다.

“롤러코스터 경기였다”고 말문을 연 김성주 캐스터는 “비록 경기에서 졌지만 우리 선수들이 두 골을 넣은 건 굉장히 고마운 일이다. 경우의 수가 많다. 아직 대회는 끝나지 않았고 어떤 일이 생길지 모른다.”고 밝혔다.

또“벨기에는 2승을 해서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부상 등을 감안해 주전 선수보다는 벤치에 있는 선수들을 쓸 가능성도 높다. 우리 대표팀이 2대0으로 이길 수 있는 가능성도 열려있다. 우리 중계팀은 경기 결과가 나올 때까지,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고 덧붙이며 16강에 대한 희망을 놓지 않았다.

중계를 마친 김성주·안정환·송종국은 오전 9시 경(한국시각) 리우데자네이루로 향해 다음 중계 준비에 돌입한다. 대한민국 대표팀의 조별리그 3차전 대한민국 : 벨기에 전은 오는 27일 오전 5시에 열린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