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브라질 출국…한류 전도사로 나선다

윤상현

윤상현

배우 윤상현이 브라질에 출국, 한류 전도사로 나선다.

SBS‘시크릿 가든’MBC‘내조의 여왕’ 등으로 브라질의 한류드라마 열풍을 주도한 윤상현은 23일부터 28일까지 약 5일간 브라질을 방문해 현지에 불고 있는 텔레노벨라(100회 이상의 장편 히스패닉 드라마)와 한류 열풍을 조명한다.

윤상현은 앞으로 제작될 한국 드라마와 중남미 문화의 핵심인 텔레노벨라의 만남을 주제로 한 최초의 다큐멘터리 프로젝트를 발판으로 양국간의 교류 활성화 및 한국 문화를 전파하는 데 앞장설 예정이다.

브라질 방문기간 동안 윤상현은 브라질 배우와 함께 리오데 자네이루 및 상파울루 지역을 둘러보며 브라질 전통 문화를 체험할 계획이다.
또, 월드컵 열기에 맞춰 브라질과 한국의 문화를 비교하고 현지 축구 응원단들과 어울리며 한국 전통문화를 소개하는 등 한류 전도사로서 역할을 톡톡히 해낼 것으로 기대를 더한다.

특히, 윤상현은 아시아 배우로는 최초로 세계 최대 드라마 제작센터인 PROJAC 스튜디오를 방문, 직접 현지 제작 현장을 체험하며 드라마를 통한 파트너십 확대 방안 등을 논의하는 기회를 가질 예정이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와이트리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