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두리 “리더가 필요… 후배들에게 미안하다” 눈물

차두리11

SBS 차두리 해설위원이 중계방송을 마치고 눈물을 쏟았다.

23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4시 포르투 알레그리 베이라 히우 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알제리의 H조 조별리그 2차전 경기에서 홍명보호는 수비진이 속수무책으로 무너지며 2-4로 패했다.

알제리전 중계를 마친 차두리는 “선배들이 잘해서 후배들을 도와줬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해서 너무 미안하다. 후배들이 고생하게 된 것 같아 너무 가슴이 아프다. 선배들이 실력이 부족해서 못 뽑히는 바람에 경험이 부족한 후배들끼리 하게 해서 미안하다”며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차두리는 이날 경기 중 “리더가 필요하다. 박주영 이청룡 기성용, 이 선수들이 책임감을 가지고 선수들을 끌고 가 줘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