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범근 “이번 대회 주심, 부심들 문제 있다” 불만

차범근

차범근 SBS 해설위원이 심판 판정에 불만을 토로했다.

차범근 해설 위원은 23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포르투 알레그레 베이라 하우 경기장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H조 2차전 한국 대 알제리 경기에서 우리 대표팀이 패널티킥을 받지 못하자 울분을 토했다.

이날 차범근 해설위원은 추가로 주어진 5분 동안, 알제리 선수의 반칙을 그냥 넘어가는 심판을 향해 “왜 패널티킥을 안주냐. 이번 대회 주심들 부심들 문제가 있다”고 강한 불만을 표현했다.

배성재 캐스터 역시 “반칙 아니었나?”라고 심판의 판정에 의구심을 표했고, 차두리 해설위원은 “알제리 선수가 손흥민의 완전히 걷어찼다”며 패널티킥을 주지 않은 심판을 향한 황당함을 표했다.

이날 한국은 알제리에게 2-4로 패했다. 오는 6월 28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벨기에를 상대로 16강 진출에 도전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