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표, “벨기에 강하지만 축구장 안에서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른다”

이영표
아직 16강 희망은 있다. 유독 이변이 많은 2014브라질 월드컵이다. 알제리에 패한 홍명호보의 눈은 벨기에로 향해 있다.

한국축구대표팀은 23일(한국시간) 오전 4시 브라질 포르투 알레그레 에스타디오 베이라-리오에서 펼쳐진 2014 브라질 월드컵 H조 알제리와의 조별예선 2차전에서 2-4로 완패했다. 전반에만 내리 3골을 허용한 한국은 후반 시작과 함께 손흥민의 골로 추격을 시작했다. 하지만 후반 17분 야신 브라히미에게 골을 허용했다. 후반 27분, 후반 투입된 김신욱의 머리에서부터 시작된 찬스에서 구자철이 한 골을 만회했다. 더 이상의 골 없이 경기는 이대로 마무리됐다.

경기 종료를 알리는 휘슬이 울린 후 이영표 KBS 해설위원은 “전반 초반, 상대의 강한 압박과 심적 부담감을 이겨내지 못하면서 3골 헌납했다”며 “하지만 후반전은 2대1이다. 전반보다 좋은 플레이를 펼쳤다고 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벨기에를 반드시 이겨야 하는 상황이고, 러시아 알제리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에 있다”고 설명했다.

23일 오전 1시 H조 벨기에와 러시아의 경기는 1대0으로 벨기에가 승리했다. 이로써 H조는 벨기에가 2승, 알제리가 1승 1패, 러시아와 한국이 1무 1패를 기록하게 됐다. 마지막 경기에서 한국이 벨기에를 이기고, 알제리와 러시아의 경기 결과에 따라 16강을 바라볼 수 있다.

조우종 캐스터는 “벨기에와 경기에서는 최소 2골차 이상으로 이겨야 한다”며 “벨기에가 남아 있기 때문에 새롭게 시작할 필요가 있다”고 대표팀을 독려했다. 이영표는 “이번 월드컵에서 많은 이변이 일어나고 있다”며 “벨기에가 강한 건 인정하지만, 축구장 안에서는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른다”고 말했다. 또 “후반에 임하는 자세가 달라졌고, 두 골을 얻어냈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표현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