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 알제리 침대축구에 “이기면 뭐합니까. 매너에서 졌는데”

MBC 경기 화면 캡처

안정환 MBC 해설위원이 알제리 선수들에게 일침했다.

안정환은 23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포르투 알레그레 베이라 하우 경기장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H조 2차전 한국 대 알제리 경기에서 일부러 넘어져 시간을 끄는 알제리 선수를 두고 “피파에서 룰을 바꿔야 한다”며 “반칙과 상관 없이 그냥 넘어진 것 아니냐. 진짜 아프면 상체를 일으켜 저러지도 못한다”고 일침했다.

이어 들것에 실려 경기장 밖을 나간 선수가 바로 일어나서 물을 마시자 안정환은 “이기면 뭐합니까. 매너에서 졌는데”라며 날카로운 말을 퍼부었다.

앞서 후반전 초반에 또 다른 알제리 선수가 일부러 넘어져 눕자 안정환은 “왜 운동장에서 눕습니까? 집에 가서 침대에서 누우면 되지”라고 말한 바 있다.

대한민국과 알제리와 경기에서 2대 4로 패배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MBC 경기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