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표 “상대가 잘하기보다 우리가 못하기 때문”

정성룡

골을 허용한 정성룡의 표정.

“상대가 잘하는 것보다 우리가 못하기 때문에 기회를 제공하고 있거든요.”

이영표 KBS 해설위원이 한국 국가대표 선수들의 수비를 질책했다.

23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포르투 알레그레 베이라 하우 경기장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H조 2차전 한국 대 알제리 경기에서 이영표는 세 번째 골을 허용한 뒤 “긴 시간 한국을 연구했다고 얘기했어요. 그건 우리 수비라인, 포백라인 뒷공간 입니다”라며 “의식적으로 포백라인 뒤쪽으로 공을 놓고, 뒷공간을 자기것으로 만들고 있거든요”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한국 축구의 수비라인, 미들라인, 공격라인 중 어디가 불안한지 이야기하지 않았습니까”라며 “수비시에 중앙 수비수 2명이 상당한 불안한 이야기를 했는데, 홍정호 김영권 선수가 정말 공을 잘 찹니다. 스마트하고, 길목도 잘 막고요. 결정적인 단점은 느린다는 거에 있어요. 그걸 적극적으로 공략하는 알제리라고 할 수 있어요”라고 말했다.

전체적인 수비 전술에 대한 충고도 이어졌다. 이영표는 “앞에서만 압박하면 안 됩니다. 전체가 앞으로 가서 압박하든가 간격을 유지한 상태에서 기다리든가”라며 “개인적인 전술로 압박하면 패스로 돌려내거든요. 효과도 없고 체력적인 소모밖에 없어요. 지혜를 갖고 인내심을 갖고 해야 합니다”라고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우리 것을 하는 게 더 중요합니다. 그리고 나서 상대가 원하는 것을 못하도록 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독려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