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 “그라운드의 감독이 필요하다”

안정환

안정환 MBC 해설위원이 선수들에게 그라운드의 감독이 될 것을 조언했다.

23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포르투 알레그레 베이라 하우 경기장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H조 2차전 한국 대 알제리 경기에서 안정환은 0대 2로 한국이 뒤진 상황에서 “그라운드의 감독이 필요합니다”며 “서로 독려하고, 대화를 많이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급할수록 돌아가라는 말이 있다”며 “아직 시간이 많다”고 선수들을 독려했다.

이후 한국은 또 추가골을 내줘 0대 3으로 격차가 벌어졌다. 이제 안정환은 “지금 시선이 계속 볼에만 머물러 있다”며 일침한 뒤”김영권 선수와 홍정호 선수가 수비할 때 간격이 좁다. 그것을 이야기하며 풀어야 하는데 전혀 대화가 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