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전’ 동북면으로 쫓겨난 정도전, 정치생명 최대 위기

2014062222585015025

정도전(조재현)이 동북면으로 쫓겨나 정치생명 최대 위기를 맞는다.

22일 방송된 KBS1 대하드라마 ‘정도전’에서는 정도전이 주장하는 요동정벌을 놓고 벌어진 당여 간의 갈등이 그려졌다.

명에 간 사신들이 강씨(이일화)의 죽음을 기리려 상복을 입었다가 주원장의 명으로 참수됐다는 비보가 들려온다. 이 말을 들은 이성계(유동근)은 대노한다.

사대부들은 “대국과 삼한이 함께 한 후로 이처럼 참담한 사태는 없었다. 국상을 당해 상복 입은 것을 참형에 처한 것은 변방 오랑캐도 하지 않는 짓이다 이번에는 그냥 넘길 수 없다. 본때를 보여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인다.

허나 조준(전현)이 반대하고 나선다. 조준은 “나라와 나라 사이의 마찰은 언제든 존재한다. 불의를 당했다 해서 소국이 대국을 범하는 것은 멸망으로 이어진다. 설사 명이 굴욕을 줘도 참으면서 사대의 예를 정착시켜야 한다. 이것이 조선의 숙명”이라고 말한다. 이에 정도전은 “역겨운 소리 집어쳐라”고 쏘아붙인다.

분위기가 살벌해지자 이성계가 교통정리를 한다. 이성계는 “주원장 갓나새끼를 용서할 수 없다. 허나 억울해도 참아야 한다. 우린 아직 주원장을 이길 힘이 없다”고 말한다. 그리고 군권을 조준에게 맡기고 정도전을 동북면으로 내려가라 명한다.

이로써 도당을 좌지우지하는 절대 권력을 행사한 정도전은 동북면 순찰사로 좌천당한다. 정치 생명 최대 위기에 봉착한 것이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