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전’ 다 된 요동정벌에 재 빠트리는 조준

1

조준(전현)이 정도전의 요동정벌을 전면적으로 막고 나섰다.

22일 방송된 KBS1 대하드라마 ‘정도전’에서는 정도전이 주장하는 요동정벌을 놓고 벌어진 당여 간의 갈등이 그려졌다.

정도전(조재현)이 요동정벌을 강력하게 주장하자 조준은 이성계를 찾아가 반대 주장을 아뢴다. 조준은 “우리 조선은 예로부터 대국에 사대의 예를 다했다. 아무리 명이 우리를 업신여겨도 건국이 별로 되지 않은 조선이 전쟁을 하는 것은 무모한 처사”라고 말한다.

이를 안 정도전은 분개한다. 정도전이 조준에게 “어찌 이 사람과 상의하지 않았냐”고 하자 조준은 “조선을 세울 때부터 요동정벌을 작정한 것이 아니냐. 민본의 나라를 세우는 대업과 어긋난다”고 날을 세운다.

정도전은 “전쟁이 아니라 무주공산 다름없는 땅을 점령하자는 것”이라며 “국방 없이 민본은 불가능하다. 여진이 통합해 나라를 세우면 사대라는 미명 하에 굽신거리는 우리는 어찌 되겠느냐. 우리도 고구려가 말갈족을 복속한 것처럼 해야 한다.”고 전략을 내세운다. 즉, 정도전은 향후 여진족의 통합까지 내다본 것이다.

허나 조준은 “조선이 여진족과 손잡는 것을 명이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뜻을 굽히지 않는다. 정도전은 “한 번 만 내 뜻을 따라다오”라고 부탁하지만 조준에게 씨알도 먹히지 않는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