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전’, 정도전 요동정벌 “내 어찌 군권을 쥔 자로 허언을 하겠는가”

KBS1 '정도전'에서 정도전 역을 맡은 조재현

정도전(조재현)이 요동정벌을 주장하자 당여들은 우왕좌왕 태풍전야를 맞았다.

22일 방송된 KBS1 대하드라마 ‘정도전’에서는 정도전이 주장하는 요동정벌을 놓고 벌어진 당여 간의 갈등이 그려졌다.

정도전은 명나라와 요동 사이의 요동 도지사만 타격하면 요동을 취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사대부들이 최영 장군을 예로 들며 반대하자 정도전은 “그 때와 지금은 다르다. 당시 고려는 약하고 명은 강했으나, 지금 우리는 강하고, 명은 요동을 손 놓고 있다”고 말했다.

정도전의 요동정벌 주장에 대해 남은(임대호)은 1석2조라며 감탄한다. 명의 주원장을 경계하고 사병혁파를 밀어붙일 수 있기 때문이다. 허나 정도전의 요동정벌은 진심이었다.

정도전은 “내 어찌 군권을 쥔 자로 허언을 하겠는가. 명은 요하강을 넘지 못하니 전면전 없다”며 “주원장은 병석에 누웠다는 소문이 사실일 것이다. 더욱이 후대를 놓고 암투가 벌어져 우리가 요동을 정벌해도 명은 협상을 선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도전은 “요동의 터주대감인 여진족은 한때 송을 몰아낸 금나라의 후손이다. 그들이 우리 편이 되면 요동을 수복하고 대업을 달성할 수 있다”고 말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