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코’ 신제현 최종우승, “우승자로 책임크다, 내겐 터닝포인트”

'아트스타 코리아' TOP3 신제현 구혜영 유병서(왼쪽부터)

‘아트스타 코리아’ TOP3 신제현 구혜영 유병서(왼쪽부터)

케이블채널 스토리온 ‘아트 스타 코리아’(이하 아스코) TOP3 구혜영 신제현 유병서가 마지막 경쟁을 벌인 가운데, 신제현이 최종 우승을 했다.

22일 오후 ‘아스코’ 최종화에서는 TOP3로 뽑힌 구혜영, 신제현, 유병서가 약 세 달 동안 서울시립미술관에 전시할 파이널 작품 활동에 매진한 모습이 그려졌다. 구혜영은 사랑을, 신제현은 대형재난을, 유병서는 그만의 인사를 이번 작업을 통해 할 것이라 밝혔다. 그러나 구혜영은 이후 기울어진 진심의 무대를 통해 삶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기로 마음을 바꿔먹었다. 또 이들은 MCM 홍콩 매장의 초청을 받아, 신진 작가의 등용문으로 알려진 아트 바젤 홍콩을 체험할 기회를 얻었다.

TOP3의 심사는 기존 심사위원 외에도 서울시립미술관의 김홍희 관장까지 합류했다. 이날 김 관장은 “미술개념을 확대시키길 기대 작가를 성장해주는 매트릭스로서의 가능성을 보았다”라고 말했다.

세 작가 모두 훌륭한 작품을 선보여 칭찬을 받았지만, 우승은 한 사람의 몫. 신제현이 그 주인공이었다. 이날 신제현은 “이 자리에서 춤을 추고 싶다”며 “너무 기쁘고 더 열심히 하라는 기대로 받아들이고 열심히 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또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환호성을 지르며 기쁨을 표했다. 그는 “우승한 사람으로서 책임감이 크고 열심히 하고 싶다”라며 “이 프로그램은 내게 많은 것을 줬다. 앞으로 미술을 계속 하게 하는 터닝포인트가 된 것 같다. 한국 현대미술이 사람들에게 더 많이 사랑받고 인정받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아쉽게 탈락한 유병서는 이날 눈물까지 보이며 “지금 꿈이 생겼다. 훌륭한 예술가가 될 수도 있겠다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아쉽지만, 우승을 했다면 어쩌면 자만했을 수도 있을 것 같다. 머리로 예술하는 것이 나의 문제라는 것을 알게 됐다. 각성했다”고 말했다.

구혜영은 “아쉬운 결과다. 그렇지만 더 아쉬움을 가지면 안될 것 같다. 해냈고, 보여드렸고, 대중에 노출이 됐으니 앞으로 무엇을 할 것인가 궁금해할텐데 그것 자체가 힘이 된다. 뻗어나가겠다”는 각오를 들려줬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스토리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