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나, “노력하는 모습 알아 줬으면 좋겠다” 속마음 고백

나나_룸메이트

나나가 솔직한 속마음을 고백해 화제가 되고 있다.

22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 8화 방송 분에서 나나가 그 동안 숨겨 뒀던 마음을 털어 놓았다.

이날 방송에서 나나는 룸메이트인 홍수현과 명동 나들이에 나섰다. 나나와 홍수현은 수많은 인파에 둘러 싸여 “나나 맞냐?”, “예쁘다”며 자신을 알아보는 팬들과 대화를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잠시 뒤 더운 날씨에 빙수를 먹기 위해 자리를 옮긴 두 사람은 빙수를 먹으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나나가 속마음을 털어 놓게 되었다.

나나는 최근 여러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되면서 함께 출연 하는 사람들과 친해지기 위해 노력 하려던 모습이 본인의 의도와는 다르게 좋지 않은 모습으로 비춰진 것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털어 놓았다. 특히 나나는 “내가 예능에 많이 노출 되지 않았었기에 성격도 잘 모르고 내가 오바 하는 것도 있어서 시청자 분들이 적응이 안 되시는지 안 좋게 보시는 분들이 계신 것 같다.“고 자신의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또 이어 “조금 소심해 지고 말 한마디를 할 때도 생각을 많이 하게 되었다.”, “원래대로 할만큼의 베짱이 없다”고도 전했다.

나나의 이런 고백에 홍수현은 “다가가려고 노력 하는 모습이 그렇게 보일 수도 있다”면서 “사람들을 너무 의식하는 것 보다 느껴지는 대로 하는 게 옳은 것 같다며”고 조언을 건넸다.

나나는 이후 인터뷰에서 “룸메이트 안에서 가식은 찾아 볼 수 없을 것이다.”, “저 또한 그렇고 다른 멤버들도 그렇고 가식은 내려놓고 자연스럽게 자신의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 하고 있다”, “그런 모습도 좋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면서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나나는 이날 방송에서 저녁을 준비 하고 있는 멤버들에게 “도와줄게 있냐?”고 물어보고 저녁 식사 중 조세호에게 쌈을 만들어 주는 등 룸메이트들과 더욱 가까워진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나나는 ‘룸메이트’를 통해 4차원 매력녀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사로 잡고 있을 뿐만 아니라 온스타일의 ‘스타일로그’의 MC로도 활동 하며 뛰어난 스타일을 선보이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 가고 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플레디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