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한빛, 남자에서 여자로, 쉽지 않았던 결정과 가족 이야기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최한빛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최한빛

모델 최한빛이 남자에서 여자로, 트렌스젠더 수술을 마음 먹을 당시 가족과의 갈등을 이야기했다.

21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에는 최한빛이 출연해 자신의 인생의 기록을 담았다.

이날 출연한 최한빛 어머니는 “위로 언니가 둘이 있다 보니까 한빛이를 임신한 후에 ‘또 딸을 낳으면 어떡하나’라는 생각을 했다. 그만큼 아들 낳기를 너무 간절히 바랐던 것 같다”며 “원래는 딸을 낳는 거였는데 ‘내 바람 때문에 이렇게 된 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엄마 아빠가 빌어도 보고 달래도 보고 다 해도 안됐다. 수술하다 죽을 수도 있다고 겁도 줬지만 ‘원이 없겠다’고 하더라. ‘죽을 만큼 힘들었구나’라는 생각에 수술을 허락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나 최한빛의 아버지는 “지금 생각하면 잘 한 일이다. 우리 딸이 트렌스젠더라는 사실도 잊어버렸다”고 말했다.

최한빛 역시 이날 방송에서 “수술을 마음 먹을 당시 아빠는 못하는 술을 드셨고, 엄마는 엄마는 잠도 못 주무시고 끙끙 앓았다. 불효하는 것 같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