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 성시경, 이원생중계 중 허지웅 좋다는 친조카 말에 멘붕

마녀사냥0620_3

JTBC ‘마녀사냥’ 캡처

성시경이 이원생중계 중 친조카를 상봉했다.

20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에서 성시경은 이원생중계를 진행하던 중 큰고모의 손녀를 만나 당황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방송에서 친조카를 만난 성시경은 “이런 데 나오는 거 아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친조카는 “허지웅 오빠가 너무 좋아 꿈속에 나왔다”며 폭탄 발언을 해 성시경을 멘붕에 빠트렸다. MC들은 조카에게 “어디까지 갔냐”며 짓궂게 물었고, 이에 친조카가 “제가 하고 싶은 대로 다했다”고 말해 성시경을 더욱 망연자실하게 만들었다.

이원생중계가 끝나자마자 성시경은 “일단 가족회의를 해야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JTBC ‘마녀사냥’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