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 소속사, “광고 계약해지 요청, 원만한 해결위해 노력하겠다”

김수현과 전지현(왼쪽부터)이 중국 생수 모델로 발탁된 것과 관련 논란이 일고 있다

김수현과 전지현(왼쪽부터)이 중국 생수 모델로 발탁된 것과 관련 논란이 일고 있다

배우 전지현 소속사 문화창고 측이 중국 헝다그룹 측과 광고 계약 해지 요청을 해둔 상태이며, 원만한 해결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20일 김수현과 전지현이 중국 헝다그룹과 광고 계약을 맺었다는 사실이 알려졌고, 이들이 모델로 발탁된 헝다그룹 헝다생수의 수원이 장백산이라고 표기된 점에서 논란이 확산됐다. 장백산이란, 중국에서 백두산을 부르는 명칭. 국내에서는 장백산 자체가 중국의 동북공정 일환이라고 보는 시각이 지배적인 탓에, 이들의 행보가 아쉽다는 지적이 빗발쳤던 것.

결국 김수현 소속사 키이스트 측이 중국 광고주에 먼저 계약해지 요청을 했다. 뒤이어 전지현 측도 같은 선택을 할 수밖에 없는 입장이 됐다.

그러나 ‘계약해지’가 과연 원만한 해결책이었을까.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의 중국 내 기록적인 흥행으로 중국 대륙에 한류의 전성기를 되찾은 주역의 일방적 ‘계약해지 요청’은 중국과 문화교류에 있어 신뢰를 떨어뜨리는 일 밖에 되지 않는다. 더불어 중국 내 반한 감정을 부추겨 기껏 다시 불타오르기 시작한 한류의 불씨를 꺼트리게 될까 우려된다.

감정적이며 극단적 선택이었다. 게다가 이미 광고는 모두 촬영을 마친 상태라 사안은 더욱 심각하다. 소송으로까지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또 이번 CF의 경우, 전지현의 분량은 중국 유명 감독 첸카이거가 직접 연출 했다. 전지현 소속사 문화창고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수원까지 확인하지 못한 것은 우리의 실수”라는 입장과 사과의 뜻을 전하며 “중국 측과 최대한 원만하게 해결할 수 있도록 협의 중이다”라고 전했다.

김수현 그리고 전지현 측이 중국과 신뢰를 회복하지 않으면, 어렵사리 다시 피어난 한류는 소리소문없이 사그라들고 말 것이다. 일본에서 그랬던 것처럼 말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