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싱9’ 홍석천, “용기 내는데 45년, 정말 행복한 1분”

Mnet '댄싱9 시즌2'

Mnet ‘댄싱9 시즌2’

방송인 홍석천이 40대 투혼을 발휘했다.

20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댄싱9 시즌 2’ 2회에는 홍석천이 출연해 펑키 재즈 댄스를 선보였다.

이날 홍석천은 공연에 앞서 “용기를 한번 낸 다는 것이 삶에서 얼마나 중요한 것임을 알기 때문에 도전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홍석천의 무대를 본 박지우 마스터는 “춤추실 때 느낌을 잘 아는 것 같다”고 평했다.

홍석천은 “결과를 떠나서 이런 무대에 서기까지 45년 걸린 것 같다”며 “춤을 사랑한다. 정말 시원하고 스스로가 정말 행복한 1분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에 김수로는 “옛날부터 봐왔지만 대단하신 분이다”며 격려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net ‘댄싱9 시즌 2’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