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현 소속사, 결국 중국에 계약해지 통보, 무엇이 그리 다급했나

김수현 팽현준

배우 김수현이 중국 생수 회사에 계약 해지 통보를 했다

배우 김수현 소속사 키이스트가 결국 중국 헝다그룹 측에 광고 계약 해지 요청을 했다. 아직 중국 측에서 답은 오지 않은 상태.

김수현의 이같은 행보에 중국전문가들 사이 아쉽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그가 출연한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는 중국 내에서 국내 이상으로 신드롬급 인기를 끌었다. 중국 내 한류의 전성기가 또 다시 시작됐다. 직·간접적인 경제적 효과는 물론, 국가 브랜드의 가치가 높아진 상황에서 중국 측과의 약속을 허무하게 깨버린 행보는 양국간 신뢰도를 떨어뜨리고, 중국 내 반한 감정을 부추기는 요인으로 작용할까 우려된다는 것이 그 이유다.

논란의 시작점은 헝다생수의 수원(水源)이 장백산이라고 표기되고 있었던 것. 백두산의 중국 명칭인 장백산은 국내에서는 중국의 동북공정의 일환이라고 바라보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김수현 그리고 그와 함께 헝다생수의 모델로 발탁된 전지현 두 배우를 향해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낸 것이 사실이다. 마치 ‘매국노’처럼 매도한 것도 사실이다.

그러니 김수현의 소속사로서는 몸이 달았을 것이다. 그러나 사건 발생 하루 만에 ‘계약 취소 통보’는 결코 신중하고 현명한 대응은 아니었다.

한국을 대표하는 배우가 장백산이 표기된 생수의 모델이 된 사안 자체가 옳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은 것은 아니다. 이 부분에 있어 양 소속사가 사전에 철저하게 검토하지 못한 점은 지극히 아쉬운 대목이다.

그러나 사고가 이미 발생했으면 그 상황에서 더 중요한 것은 매끄러운 해결이다. 김수현 소속사는 결국 ‘계약 해지 통보’라는 극단적 결론을 내려 한류에 찬물을 끼얹으려 했다. 이번 모델 계약의 시작점에서도 신중하지 못한 행보를 보인 키이스트는 결국 끝에서도 같은 모습을 보이며 한계를 드러냈다. 지극히 근시안적인 시각 안에서 내놓은 해결책이다.

김수현, 그리고 ‘별그대’의 영광 뒤로 숱한 한류 관계자들이 “일본에서 한류가 그토록 허무하게 사그라든 것을 중국 땅에서 번복해서는 안된다”라며 “전략적이고도 세심한 연구, 접근이 필요한 것은 이 때문이다”라고 말했었다. 그러면서 “지금부터 좋은 선례들을 만들어 중국과 오래 교류할 수 있는 바탕을 마련해야한다”고 했다. 한류의 선봉에 서있었던 그와 그의 소속사. “이번 계약 해지로 인한 수십억 손해는 감수하겠다”는 태도에는 한류스타로서 책임감은 찾아볼 수 없으며, 국내여론 악화로 인한 당장의 손해에 대한 두려움 만이 느껴진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