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간 ‘무한도전’ 응원단, 예능인 최초 현장취재

'무한도전' 노홍철 정준하 정형돈(왼쪽부터)

‘무한도전’ 노홍철 정준하 정형돈(왼쪽부터)

21일 오후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는 본격적으로 응원 활동을 시작한 ‘무한도전 응원단’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무한도전 응원단’이 한국 vs 러시아 경기 응원을 위해 브라질 현지 응원 팀과 국내 응원 팀으로 나누어 응원에 나선다.

지난 15일 브라질로 출국한 선발팀, 노홍철, 정형돈, 정준하는 특별한 응원 준비에 돌입했다. 1차전 경기가 열리기 전 선발팀은 브라질 원주민과 만난 후 브라질 원주민들과 함께 아레나 판타날 경기장에서 현장 응원을 펼친 것. 과연, 선발팀과 브라질 원주민들이 경기장에서 어떤 응원을 펼쳤을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원주민으로 분한 정준하, 원주민 그 자체다

원주민으로 분한 정준하, 원주민 그 자체다

또‘무한도전 응원단’의 단장 유재석에게 특별 지시를 받고 특파원 임무를 맡게 된 선발팀 노홍철은 취재원의 신분으로 경기장 골대 뒤 취재 구역으로 투입, 예능인 최초로 경기가 중계되는 동안 현장 취재에 나서기도 했으며 MBC 월드컵 중계 팀 김성주, 안정환, 송종국을 만나 한국 팀 승리를 위한 전략 분석을 하며 특파원으로서 임무를 훌륭히 수행, 기대이상의 활약을 했다.

1차전 국내 응원을 담당한 단장 유재석과 박명수, 하하. 지상렬, 손예진, 정일우, 바로, 리지는 광화문 광장 거리무대에 올라 응원 곡 ‘빅토리 송’, ‘승리의 시간’ 무대를 첫 공개하며 많은 시민들과 선수들에게 승리의 기운을 전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국과 브라질 양국에서 열혈 응원을 펼친 ‘무한도전 응원단’의 이야기는 21일 오후 6시 15분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