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방 임박 ‘정도전’② 종영까지 4회, 앞으로 남은 이야기는?

KBS1 '정도전' 방송 화면 캡처

KBS1 ‘정도전’ 방송 화면 캡처

남자 냄새 풀풀 풍기는 사극 한 편에 주말이 뜨겁다. 지난 1월 4일 첫 전파를 탄 KBS1 ‘정도전’(극본 정현민, 연출 강병택, 이재훈)이 매회 자체 최고시청률을 경신하며 상승 가도를 달리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18~19%대(닐슨 코리아 전국 시청률 기준)을 넘나들며 ‘마의 20%’ 돌파를 목전에 뒀다. 그간 KBS 대하사극이 시청률에서 다소 고전을 면치 못했던 전과를 생각한다면 여간 신통방통한 일이 아니다.

사실 극적 전개를 명확히 알 수 없는 보통의 드라마는 줄거리를 따라가는 맛이라도 있지만, 사극은 그 반대다. ‘역사가 스포일러’라는 말처럼, 이미 역사적 사실이 만천하에 공개된 상황 속에 시청자를 흡입할 만한 또 다른 무언가가 없다면 작품이 흥행할 가능성은 제로에 가깝다.

그런 측면에서 ‘정도전’은 참 영리한 드라마이다. 50부작이라는 짧지 않은 분량의 적재적소에 황산대첩, 위화도회군, 역성혁명 등의 변곡점을 집어넣은 것도 놀랍지만, 익숙한 ‘역사적 순간’을 드라마의 이름으로 살짝 비틀어 놓은 지점에서는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정몽주(임호)와 이방원(안재모)가 서찰로 ‘하여가’, ‘단심가’를 주고받는 장면이나, 정몽주의 선지교 최후 등이 바로 그것.

따라서 앞서 예고된 대로 최후의 순간만을 남겨둔 ‘정도전’의 마지막 이야기에 이목이 쏠릴 수밖에 없다. 종방까지 4회만을 남겨 놓은 ‘정도전’에 남은 사건은 바로 누구나 학창시절 한 번쯤은 들어봤을 만한 사건, ‘제1차 왕자의 난’과 ‘정도전(조재현)의 최후’이기 때문이다.

‘제1차 왕자의 난’은 이성계(유동근)의 다섯 번째 아들 이방원이 사병을 동원해 세자 방석과 정도전을 살해한 사건이다. 정도전은 이성계가 “정도전을 명나라로 파견하라”는 주원장(조광유)의 요청을 거절한 덕분에 한숨 돌렸지만, 이미 이숙번(조순창), 조준(전현) 등과 마찰을 빚고 있는 터라 빠져나갈 구멍이 없어졌다. 이 틈을 파고든 이방원의 역습에 대한 이성계의 반응은 후반부의 주요한 관전 포인트다.

가장 중요한 대목은 정도전의 마지막이다. 역사 기록에 따르면 정도전의 최후는 비참하기 짝이 없다. 조선왕조실록은 정도전이 최후에 이르러 자신의 목숨을 구걸하고 있다고 기록한다. 하지만 이에 대한 섣부른 판단은 금물이다. 내내 정도전과 대립각을 세웠던 ‘승자’ 이방원에 의한 기록이라는 점도 신빙성을 떨어뜨린다. 반면 ‘삼봉집’에서는 정도전이 이방원의 칼을 맞기 전에 자신의 삶을 정리하는 ‘자조(自嘲)’라는 시를 남겼다고 기록한다.

결말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도 이 때문이다. ‘정도전’이 그간 여타 사극에서 다루지 않았던 정도전을 타이틀롤로 내세우며 역사 재해석 의도를 밝힌 만큼 종국에 이르러 정도전이 어떠한 인물로 그려질지에 귀추가 주목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KBS1 ‘정도전’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