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김구라, “만수르 피규어 모으듯 구단 소유” 분석

JTBC ‘썰전’

JTBC ‘썰전’

방송인 김구라가 만수르에 대해 언급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썰전’에서는 영국 맨체스터 시티 FC의 구단주이자 중동 석유 재벌 만수르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이날 김구라는 “만수르 이전에 러시아 석유재벌 아브라모비치도 첼시 구단을 인수해 좋은 성적을 이끌었다. 갑부들이 명문 축구클럽을 많이들 산다”고 말했다.

또 김구라는 재벌들이 구단을 사는 이유에 대해 “한 칼럼을 보니 돈 많은 사람들이 구단을 소유하는 이유가 투자 목적도 있고 장난감 목적이 있다는데, 만수르는 장난감 목적이 아닐까”라며 “일반인들이 피규어를 살 때 만수르는 램파드, 비야 등 살아있는 사람들을 사는 거다”라고 분석했다.

이에 허지웅은 “만수르가 인터뷰에서 ‘오래 전부터 축구에 대한 열정이 있었다. 과거 축구를 많이 하면서 알자지라라는 구단에 참여하게 됐는데 좋았다. 축구를 좋아하는 많은 이유들이 있는데, 성공에서 느낄 수 없는 것이 있다’고 말했다더라”고 전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제공. JTBC ‘썰전’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