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띄워’ 제작진, “일베논란 그림, 사실과 다르다” 반박

'일단 띄워' 방송화면, 동그라미 안이 논란이 된 그림이다

‘일단 띄워’ 방송화면, 동그라미 안이 논란이 된 그림이다

SBS 프로그램 ‘SNS 원정대 일단 띄워’ 제작진이 방송에 일간베스트(이하 일베)의 이미지를 사용했다는 논란에 대해 즉각 반박하고 나섰다.

20일 제작진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프로그램에 삽입된 이미지는 일베의 코알라 이미지를 차용한 것이 절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희는 좀더 친근하고 아기자기한 느낌을 주고자 프리랜서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는 작가에 프로그램의 이미지를 파스텔과 색연필로 작업해달라고 의뢰했다”며 “프로그램에 삽입된 지도 이미지, 비행기, 고래, 폭포, 그리고 예수상 등의 주요 랜드마크나 이동수단 등이 의뢰된 이미지들이다. 최대한 기존에 작가님의 기법을 그대로 차용해달라고 부탁드렸다”고 전했다.

또 “여러 해 동안 인물들을 그리는 작업을 활발히 해왔던 작가이고, 그린 인물들의 얼굴은 점을 찍은 듯한 작은 눈과 커다란 코로 일관되게 표현해왔다”며 “자연스럽게 일러스트 속의 예수상 얼굴도 비슷한 형태를 가지고 있다. 원래 작가의 그림 스타일을 유지하면서 예수상의 느낌이 나게 회색톤으로 그려달라고 부탁을 드렸던 것인데, 일베와 관련되거나 코알라 형상과 연관될 것이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작가도 본인이 전혀 의도치 않은 결과를 낳게 되어 매우 당황스러워 하고, 제작진 또한 시청자들이 좀더 친근하게 느낄 수 있도록 만들어놓은 이미지가 논란이 된 상태라 작가에게 2차 피해가 갈까봐 염려스럽다”라며 “이 문제가 더이상은 논란이 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라는 입장을 전해왔다.

이들의 공식 입장에 앞서 온라인 상에서 논란이 된 방송은 지난 16일 방영분. 당시 오상진과 서현진이 브라질 예수상을 방문한 모습이 그려졌고, 화면에는 리우 예수살 그림이 자막과 함께 삽입되었다. 바로 이 예수상 그림을 두고 네티즌은 고(故) 노무현 대통령을 비하하는 이미지로 추정된다는 의문을 제기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