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사나이’ 헨리, GOP근무 투입…”전 GOP랑 잘 맞는 것 같습니다”

GOP팬헨리

MBC ‘진짜 사나이’

‘군대 무식자’ 헨리가 멋진 장비들로 무장하고 GOP 근무에 나섰다.

22일 방송되는 MBC ‘일밤-진짜 사나이’에서는 GOP로 발을 내딛게 되는 이병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GOP는 군인들이 기피하는 보직 1순위로, 멤버들 중 상병들은 지난 백골부대 편에서 이미 그 힘든 GOP경계 근무 경험을 겪은 바 있다.

열쇠부대 GOP로 배치를 받게 된 ‘진짜 사나이’ 이등병들은 아찔한 높이의 산과 능선에 끝없이 이어진 철책선을 보며 험난한 하루를 예상했다. 반면 GOP에 대해 아무런 정보가 없었던 ‘군대 무식자’ 헨리는 보급된 조준경과 선글라스를 보고 “전 GOP랑 잘 맞는 것 같습니다”를 외치며 한껏 기대에 부풀었다. 하지만 헨리는 끝없이 이어진 계단을 정신없이 오르내리며 고된 하루 생활에 고개를 절래절래 내저었다.

또한 GOP에서 보초를 서던 헨리는 “북한도 김치, 삼겹살 먹습니까? 근데 왜 철책선 있어야 합니까?”라는 질문을 던지며 함께 있던 박건형을 당혹시켰다. 이어 “한 나라로 만들면 되지 않습니까?”라는 헨리의 질문에, 함께 보초를 서던 선임들 모두 깊은 상념에 잠기게 만들었다.

GOP 근무에 도전한 열쇠부대 마지막 이야기는 오는 22일 오후 5시 50분 MBC ‘일밤-진짜 사나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