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광 경수진 육성재 박초롱, tvN ‘아홉수 소년’ 첫 대본 리딩

 

tvN '아홉수소년' 대본 리딩 현장

tvN ‘아홉수소년’ 대본 리딩 현장

케이블채널 tvN ‘연애 말고 결혼’ 후속작 금토드라마 ‘아홉수 소년’이 본격적인 제작에 돌입했다.

지난 18일 ‘아홉수 소년’은 출연진 김영광, 경수진, 오정세, 유다인, 육성재, 박초롱 등이 참여한 가운데 대본리딩을 가졌다. 이날 대본 리딩 현장에서는 군 제대 후 드라마로 첫 복귀하는 김영광의 반가운 얼굴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영광은 경수진과 20대 커플 호흡을 맞출 예정으로 기대를 모은다.

39세 남녀 역할의 오정세와 유다인, 19세 남녀의 육성재와 박초롱, 9세의 최로운, 이채미도 찰떡호흡으로 눈길을 끌었다.특히 아이돌 가수에서 배우로 변신한 비투비의 육성재와 에이핑크의 박초롱은 진지한 자세로 대본리딩에 임했다.

‘아홉수 소년’은 올해 9살, 19살, 29살, 39살을 맞은 아홉수 남자들의 사나운 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로 집안 남자들 모두가 지독한 아홉수에 빠져 고군분투하는 가족을 통해 오늘을 사는 우리들의 일상과 사랑을 이야기하는 작품이다.

KBS ‘스펀지’, MBC ‘우리 결혼했어요4’ 등을 집필한 박유미 작가가 극본을, tvN ‘더로맨틱’, ‘세얼간이’등의 예능 프로그램을 선보인 유학찬PD가 연출을 맡았다. 유학찬PD는 지난해  ‘응답하라 1994’의 공동연출자로 이번 작품을 통해 tvN표 예능형 드라마의 열풍을 이어나갈 전망이다.

유학찬PD는 “출연진들이 개성 강한 연기로 사랑 받는 배우들이라 기대가 컸다. 오늘 대본리딩을 해보니 첫 호흡인데도 배우들 간의 호흡이 잘 맞아서 작품에 대한 확신이 더욱 높아졌다. 운수대통 할 것 같다”며 자신감을 전했다. 또 “이번 작품은 예능피디로서 새로운 도전이다. 기존 드라마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실험을 많이 선보일 계획이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아홉수 소년’은 오는 8월 말 첫 방송한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제공.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