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응원단, 따로 또 같이…브라질로 떠난 선발팀+광화문에 출동한 국내팀

무한도전 응원단

MBC ‘무한도전’

‘무한도전’ 응원단의 월드컵 응원기가 공개된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MBC ‘무한도전’에서는 브라질 쿠이아바와 서울 광화문 광장으로 출동한 ‘무한도전’ 응원단의 모습이 그려진다.

지난 15일, 단장 유재석은 응원단 부장 노홍철, 정형돈, 정준하로 구성된 선발대를 브라질로 출국시켰다. 월드컵 조별예선 한국 대 러시아 경기가 열린 아레나 판타날 경기장에서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승리의 기운을 전해줄 것을 부탁한 것. 조별예선 1차전 경기 응원에 앞서 선발팀은 브라질에서 예상치 못한 손님을 맞았다. 갑작스러운 만남 뿐 아니라 강렬한 그들의 비주얼에 놀란 멤버들은 한동안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후문. 과연, 선발팀을 혼비백산하게 만든 특별한 손님들은 누구일지, 그리고 이들과 어떤 일을 벌였을지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1차전 국내 응원을 담당한 단장 유재석과 박명수, 하하. 지상렬, 손예진, 정일우, 바로, 리지는 광화문 광장 거리무대에 올랐다. 공식 응원 곡 ‘빅토리 송’, ‘승리의 시간’ 첫 무대를 선보이며 많은 시민들과 함께 국가대표 팀의 첫 승리를 기원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 국내 응원 팀은 연예계 다양한 분야의 지인들을 초대, 단란한 분위기로 경기를 시청하며 선수들을 응원했다.

2014 브라질 월드컵과 함께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 ‘무한도전’ 응원단의 이야기는 오는 21일 오후 6시 15분 브라질 월드컵 특집 ‘무한도전’에서 방송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