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스트리트저널, 이영표 족집게 해설에 ‘문어 영표’ 극찬

월스트리트저널 아시아판 홈페이지 캡처

월스트리트저널 아시아판 홈페이지 캡처

월스트리트저널(WSJ) 아시아판이 온라인 기사를 통해 KBS 이영표 해설위원의 정확한 경기 예측이 화제가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19일 오전 월스트리트저널은 “한국 국가대표 출신인 이 해설위원이 이번 브라질 월드컵에서 뛰어난 예지력을 선보여 관심을 끌고 있다”며 이 해설위원의 경기 관련 코멘트와 다양한 화제들을 상세히 다뤘다.

또 월스트리트저널은 지난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서 경기 결과에 대한 예언으로 유명세를 탄 ‘점쟁이 문어 파울’을 언급하며, 경기 점수까지 정확하게 맞힌 이영표 해설위원이 ‘문어 영표’라는 애칭을 얻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대회 최대의 이변인 스페인의 몰락을 지난달 KBS의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이미 내다봤다”며 “앞으로도 이영표의 예측력이 계속 발휘될 것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해설위원은 ‘스페인-네덜란드’ 경기 전 스페인의 몰락을 예측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이 해설위원은 ‘칠레-호주’, ‘코트디부아르-일본’, ‘잉글랜드-이탈리아’, ‘대한민국-러시아’ 경기의 결과까지 예측해 뛰어난 분석력으로 주목받았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월스트리트저널 아시아판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