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하라’ 시리즈부터 ‘별바라기’까지..TV속 달라진 팬덤 위상

팬덤을 다룬 드라마와 예능

tvN ‘응답하라1997’, ‘응답하라1994’, MBC ‘별바라기'(위부터)

팬덤에 대한 시선이 달라지고 있다. 대중문화의 한 축인 팬덤 문화는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응답하라’ 시리즈를 통해 주목 받기 시작하더니 최근 MBC 예능 ‘별바라기’로 다시 안방을 찾아왔다.

‘응답하라1997’에서 당대 문화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아이돌 팬덤 문화’를 드라마의 전면에 내세우며 흥행몰이를 주도했다. H.O.T와 젝스키스에 열광하는 여고생들이 서로 신경전을 벌이고, 콘서트 장에서 팬클럽간 다툼 등은 90년대 학창시절을 보낸 시청자들의 향수를 자극했다.

이 같은 팬덤 소재는 ‘응답하라1994’에서도 이어졌다. 전 시즌 보다 더 과거로 돌아간 ‘응답하라1994’에서는 팬덤 문화의 시초라고 할 수 있는 서태지와 아이들과 연세대학교 농구팀을 향한 소녀 팬들의 열정적인 모습을 담았다. 고아라가 맡은 성나정은 농구 선수에 열광하며 새로운 ‘빠순이’의 등장을 알렸고, 같은 하숙집 식구인 윤진이(도희)가 당시 서태지와 아이들 팬들 사이에 전해오는 에피소드를 드라마로 유쾌하게 풀어냈다.

‘응답하라’ 시리즈가 팬덤을 추억과 결부시켜 복고 열풍을 이끌어냈다면, ‘별바라기’는 스타와 팬이 마주하고 현재의 이야기를 나눈다. 팬은 스타로 인해 인생의 고비를 극복하고 다시 일어섰던 사연을 공개하고 스타 덕에 용기와 꿈을 얻었다고 이야기 한다. 스타도 이런 팬들의 지극한 사랑과 든든한 지지 덕에 지금의 자리에서 반짝일 수 있다고 화답한다.

이처럼 90년대 팬덤 문화가 음지에서 양지로 나오고 있다. 드라마와 예능에서 팬덤이 밝고 유쾌하게 다뤄지면서 긍정적인 면도 재조명되고 있다. 팬덤이라고 하면 여전히 부정적인 인식으로 바라보는 이들이 많고, 실제로도 무분별한 조공이나 사생팬 등, 팬덤문화에 그늘은 존재한다. 하지만 ‘빠순이’라는 식으로 몰아붙이던 과거와는 달리 이들 또한 대중문화를 이끄는 하나의 주체라는 인식이 번지고 있다.

실제 팬덤 출신 제작진의 영향이 크다. ‘별바라기’의 황교진 PD와 황선영 작가는 모두 팬덤을 직접 경험해본 이다. 황교진 PD는 가수 서태지의 팬이었고, 황선영 작가는 그룹 신화의 팬클럽, 신화창조 출신이다. 이들은 당연히 팬덤문화를 애정으로 바라볼 수밖에 없다. ‘응답하라’ 시리즈 제작진에도 실제 H.O.T 토니의 팬 출신, 김란주 작가가 있었고 이에 ‘응답하라 1997′ 주인공이 토니의 팬으로 설정되었다는 일화는 이미 유명하다. 1990년대 팬덤 세대들이 자라나 스스로를 긍정적인 그림으로 그려내고, 이를 대중 문화의 중심으로 격상시켰다는  점이 흥미롭다.

비단 팬덤에 몸담았던 사람이 아니더라도, 그 만큼 한 세대를 풍미했던 스타에 대한 이야기는 시청자들의 추억을 자극하고 공감을 이끌어내는 힘이 있다. 황 PD는 “우리 어머니 세대부터 지금의 10대까지 모두가 대중문화를 적극적으로 소비했던 세대인만큼, 팬덤 문화는 더 이상 낯설지 않다”고 말한다. 누구나 쉽게 공감할 수 있다는 점에서 제작진은 팬덤을 소재로 선택하게 됐다. ‘응답하라’는 신드롬을 일으킬 정도로 인기를 모았고, 정규편성을 얻어낸 ‘별바라기’도 시청자 반응이 나쁘지 않다.

‘별바라기’는 지난 1일 시범 방송에서 재미와 공감을 선사하며 색다른 토크쇼로 기대를 모았다. 토크 형식의 프로그램이 넘쳐 나는 요즘 출연할 때마다 반복되는 이야기가 아닌, 팬들의 입을 빌려 공개되는 새로운 에피소드들이 신선함을 안겼다.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여러 연령대의 스타들을 함께 섭외, 보다 폭넓은 시청자들이 관심을 갖고 공감할 수 있는 분위기가 형성됐다.

지난 19일 정규 첫 방송에서는 배우 오현경, 가수 윤민수, 농구선수 우지원이 손님으로 나와 팬들과 뜻깊은 만남을 가졌다. 스타와 팬의 만남을 통해 그간 방송에서 공개되지 않은 색다른 이야기들을 이끌어 냈다. 토크 형식의 프로그램이 넘쳐 나는 요즘 출연할 때마다 반복되는 이야기가 아닌, 팬들의 입을 빌려 공개되는 새로운 에피소드들이 신선함을 안겼다.

새로운 시도로 가능성을 입증한 ‘별바라기’. 시청자들이 몰랐던 별과 바라기(팬)들의 숨겨둔 스타 이야기들이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글. 최보란 orchid85a@tenasia.co.kr
사진. MBC ‘별바라기’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