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벌써 데뷔 3,000일…일본서 로맨틱 팬미팅

박해진이 일본 팬들과 만났다

박해진이 일본 팬들과 만났다

배우 박해진이 도쿄 팬미팅을 성황리에 마쳤다. 박해진은 연인이 생기면 하고 싶은 프러포즈를 주제로 매년 두 번씩 열리는 일본 팬미팅에 참석해 일본 팬 1,500명과 만났다.

2006년 3월 30일 드라마‘소문난 칠공주’로 데뷔한 박해진은 한국, 중국, 일본을 오가며 끊임없이 작품을 통해 팬들과 만나며 아시아를 사로잡았다. 특히 2009년 ‘소문난 칠공주’의 입소문과 함께 ‘에덴의 동쪽’이 일본 TBS에서 방영되며 일본 팬들의 주목을 받기 시작하면서 본격적으로 한류를 이끌었다. 무엇보다 일본에서 꾸준한 사랑을 받는 동시에 중국에서도 큰 인기를 얻어 아시아를 사로잡은 ‘한류스타’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15일 도쿄 히비야 공회당에서 열린 박해진 팬미팅에는 1,000여명이 넘는 팬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박해진은 ‘닥터 이방인’ 촬영차 바쁜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단독 팬미팅에 참석해 자신을 응원하는 팬들과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다.

박해진은 등장부터‘로맨티스트’ 면모를 과시했다. 9등신 비주얼을 뽐내며 한 손에는 부케를 들고 등장한 박해진은 마치 사랑하는 연인을 만나러 가는 로맨틱한 남자의 모습으로 행사장에 있던 수 많은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던 것.

이번 행사에서 박해진은 팬들과 함께 비하인드 영상을 본 후 현장에서 팬들의 질문에 솔직하게 대답하기도 했고, 특히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허심탄회한 답으로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었다. 더불어 허경환, 이정신, 이종석, 이상윤, 장량 등 절친들이 박해진에게 궁금한 질문을 영상메세지로 보내 팬미팅을 더욱 화기애애하게 만들기도 했다.

다섯 명의 팬들과 함께 연인 설정의 특별한 상황극을 해 웃음을 자아내는 코너도 마련됐다. 로맨티스트로 변신한 박해진은 갈고 닦은 일본어 실력을 발휘하며 상황극에 녹아 들었고, 팬들의 진짜 남자친구가 된 듯 혼신의 연기를 펼쳤다. 이에 팬들은 큰 열광을 보내며 행사장을 들썩이게 했다.

뿐만 아니라 박해진은 추첨을 통해 팬들에게 목걸이, 선글라스, 드라마에서 착용한 넥타이 등 애장품을 선물했다. 무엇보다 객석으로 내려가 직접 준비한 붉은 장미와 부채를 팬들에게 일일이 건네며 감사한 마음을 전해 팬들을 감동하게 만들었다. 팬미팅이 열린 6월 15일은 박해진 데뷔 3,000일을 이틀 앞둔 시점이어서, 일본팬들과 박해진에게 더욱 뜻 깊은 시간이 됐다는 후문이다.

박해진은 SBS 월화드라마 ‘닥터 이방인’에서 한국 최고의 엘리트 의사 한재준 역을 맡아 한층 더 성장한 연기를 보여주며 촬영에 매진 중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더블유엠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