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신인상 박지수, ‘잉여공주’로 안방 데뷔

박지수

배우 박지수가 안방극장에 데뷔한다

충무로의 주목받는 신인 배우 박지수가 tvN ‘잉여공주’의 주연으로 합류하며 안방극장에 데뷔한다.

조보아, 온주완, 송재림 등이 출연을 확정짓고 이들과 얽히게 되는 마지막 주인공 윤진아 역의 행방에 궁금증이 쏠린 가운데, 영화 ‘마이 라띠마’에서 태국 이주민 여성 역을 맡아 2013년 제34회 청룡영화상 신인여우상을 수상한 배우 박지수가 출연을 확정짓고 첫 드라마에 도전에 나서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잉여공주’는 인간 세상에서 살아가는 인어공주의 좌충우돌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SNL 코리아’, ‘막돼먹은 영애씨’를 연출한 백승룡 PD의 연출작이기도 하다.

‘잉여공주’에서 박지수는 여유있는 삶을 사는 것을 목표로, 좋은 남자를 얻기 위해 더욱 좋은 여자가 되려고 노력하는 귀여운 여우, 윤진아 역을 맡았다. 윤진아는 좋은 남자 앞에서는 애교와 가식으로 무장하고, 완벽한 듯 하다가도 허당 기질을 보이는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로 박지수는 이번 작품을 통해 영화 ‘마이 라띠마’와는 180도 다른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톡톡히 찍을 예정이다.

박지수는 소속사 디딤531을 통해 “생애 첫 드라마를 이렇게 좋은 작품으로 함께하게 되어 영광이다. 특히 내가 맡게 된 윤진아는 평소에도 꼭 도전해보고 싶었던 20대 우리들의 개성있고 진솔한 모습을 그대로 담고 있는 너무 매력적인 캐릭터이다. 아직 많이 부족한 신인이지만 이렇게 좋은 역할을 믿고 맡겨주신 감독님과 작가님 이하 모든 스태프에 감사드리고, 좋은 연기 보여드릴 수 있도록 정말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 기대해주시고, 지켜봐달라”고 응원을 당부했다.

tvN ‘잉여공주’는 주요 배역들의 캐스팅을 마무리짓고 본격 촬영 준비에 돌입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