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크로스’ 한은정, “나와 달라 멘붕이었던 홍사라” 유쾌한 끝인사

'골든크로스' 한은정이 유쾌한 끝인사를 전했다

‘골든크로스’ 한은정이 유쾌한 끝인사를 전했다

KBS2 수목드라마 ‘골든크로스'(극본 유현미 연출 홍석구, 이진서)의 배우 한은정이 훈훈한 종영 소감을 전하며 드라마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뽐냈다.

20일 한은정은 소속사 sidushq를 통해“’골든크로스’가 끝이 났다. 작품을 시작하기 전 생각했던 홍사라를 모두 보여주기엔 충분하진 않았지만, 정말 매력 넘치는 팜므파탈 역할을 맡아 극 내내 열심히 역할에 빠져 지냈다. 실제 저의 성격과는 조금 달라서 가끔씩 멘붕(멘탈붕괴)에 빠질 때도 있었지만, 노력한 만큼 잘 나온 것 같아서 즐거웠다. 드라마 ‘골든크로스’ 많이 사랑해주시고 시청해주신 여러분들 감사드린다. 다음 작품에서는 편안하게 제 모습을 다 보여드릴 수 있는 조금은 망가지는 캐릭터도 연기해보고 싶다”라며 극중 신비로웠던 모습과는 조금 다른 유쾌한 소감으로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한은정은 베일에 싸인 클럽 골든크로스 대표 홍사라 역으로 열연, 신비로운 팜므파탈 매력을 발산했다. 극이 진행되는 내내 속을 알 수 없는 눈빛 연기로 안방극장을 휘어잡았다는 평. 특히, 극 후반 정보석에 대한 복수를 위해 발톱을 숨긴 호랑이의 모습과 사랑에 빠진 여인의 감정을 적절히 조화시키며 그만의 노련한 연기를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극에 긴장감과 흥미진진함을 동시에 선사했던 한은정은 드라마 종영 이후 현재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 선정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sidush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