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는 로맨스’ 이진, “첫 일일드라마, 많이 배우고 성장했던 시간” 종영 소감

'빛나는 로맨스'의 이진

‘빛나는 로맨스’의 이진

MBC 일일드라마 ‘빛나는 로맨스(극본 서현주, 연출 신현창, 정지인)’의 이진이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극 중 가족을 위해 헌신적으로 살다가 태식(윤희석)에게 이혼 당한 뒤 자신의 꿈과 사랑을 되찾으며 홀로서기에 성공한 진취적이면서도 착한 여자 오빛나 역을 맡아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공감을 산 그녀가 그 동안 사랑을 보내준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진은 이번 작품에서 첫 타이틀 롤을 맡아 캐릭터가 처한 상황 변화와 내적 갈등 등을 현명하게 잘 그려내며 배우로서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가정 밖에 모르던 빛나가 이혼하고 세상 밖으로 나와 고군분투하면서 청운각의 후계자가 되기까지 긴 호흡의 스토리를 자연스럽고 흥미진진하게 이끌었다. 이를 통해 ‘배우 이진’의 숨겨진 진가를 확인했고, 앞으로 그녀의 활동들에 기대를 높이고 있다는 평이다.

이진은 “이번 작품처럼 긴 호흡의 연기를 처음으로 경험해 지칠 때도 있었지만 그만큼 더 많이 배우고 성장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너무 훌륭한 선후배님들과 동료들, 그리고 밤낮으로 수고하고 뒤에서 땀 흘리는 스태프들이 있었기에 무사히 잘 마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모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고, 함께 한 시간들이 좋은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빛나는 로맨스’와 ’오빛나’를 많이 사랑해주시고 남다른 애정을 보여주신 분들이 계셨기에 힘이 났다. 그 동안 보내주신 격려와 응원을 품고, 더 멋진 모습으로 찾아 뵐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며 시청자들에 대한 감사도 잊지 않았다.

이진은 ‘빛나는 로맨스’ 촬영으로 밀린 스케줄들을 소화 후 차기작 검토를 할 예정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킹콩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