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들은 포위됐다’ “편해지면 만만해지고, 만만해지면 실수를 하기 시작한다”

3

정동환이 이승기를 제거할 것을 지시했다.

19일 방송된 SBS 드라마 ‘너희들은 포위됐다’ 12회에서는 은대구(이승기)가 11년 전 어머니를 살해한 범인 조형철(송영규)을 검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은대구(이승기 분)의 뒷조사를 한 유문배(정동환)는 과거 은대구의 후원인이 강석순(서이숙)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이어 유문배는 강석순을 갑자기 찾아가 “강남서에 그 아이가 있더라. 강 서장이 내가 너무 편해졌나 보다. 편해지면 만만해지고, 만만해지면 실수를 하기 시작한다”고 강석순을 압박했다.

이에 강석순은 그 아이가 이름 바꿔서 자원을 했다. 무슨 수를 눈치를 채냐“며 시치미를 뗐다. 그러자 유문배는 결백을 증명할 기회를 주겠다면 은대구를 직접 처리할 것을 명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사진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