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들은 포위됐다’ 펜던트의 주인은 누구인가?

2

펜던트의 주인은 누구인가?

19일 방송된 SBS 드라마 ‘너희들은 포위됐다’ 12회에서는 은대구(이승기)가 11년 전 어머니를 살해한 범인 조형철(송영규)을 검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강석순(서이숙)은 조형철에게 살인을 사주한 인물을 업체 사장으로 속이라고 협박한다. 강석순은 “어차피 넌 꼬리처럼 잘려 가면 그만이다. 몸통에 붙어 목숨을 부지하라. 그 아이가 이 사건을 파고들게 해서는 안 된다”라고 말한다.

은대구에 따르면 11년 전 어머니가 살해됐을 당시 현장에 방문한 사람은 두 명 이상이다. 첫 번째 방문한 이가 펜던트의 주인, 두 번째가 바로 조형철이다. 펜턴트의 주인은 어머니를 죽인 1차 살인범, 조형철은 펜던트를 찾으러 현장에 왔다가 어머니를 확인 사살한 것이다.

펜던트 주인이 누구인지 묻는 은대구에게 조형철은 업체사장이라고 말한다. 은대구는 믿지 않지만 조형철은 진술을 번복하지 않는다. 그리고 대구에게 이렇게 말한다. “사람 너무 믿지 마라 발등은 믿는 도끼에 찍히는 법이거든. 부디 네 앞날에 축복을”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사진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