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들은 포위됐다’ 이승기 드디어 원수 갚나?

1

이승기가 드디어 어머니를 죽인 범인을 잡았다.

19일 방송된 SBS 드라마 ‘너희들은 포위됐다’ 12회에서는 은대구(이승기)가 11년 전 어머니를 살해한 범인 조형철(송영규)을 검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형철과 대치하다 총기를 빼앗긴 은대구는 자동차 아래 숨었다. 이 때 의문의 남자가 나타났고 조형철의 목을 조르기 시작했다. 11년 전과 같은 모습이 재현된 것.

은대구는 어머니가 죽었을 때처럼 이를 차 밑에서 지켜봤다. 보다못한 은대구는 차 밖으로 뛰쳐나가 조형철을 살려준다. 허나 조형철은 자신을 살려준 은대구에거 총을 겨누며 “날 살려주다니 세상은 네 선의에 똥을 던진다. 날 원망하지 마라 꼬마야”라고 말한다.

하지만 은대구는 조형철을 검거한다. 은대구는 바들바들 떨리는 목소리로 “11년 전 양호교사 살인사건 범인으로 널 체포한다”라고 말한다. 미제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였던 은대구가 범인을 검거한 것이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