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 성대모사 달인들 정준호에 장난전화 ‘폭소’

KBS '해피투게더3'

KBS ‘해피투게더3’

배우 정준호가 성대모사 달인들의 장난에 걸려들었다.

19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은 개그맨 김학도, 배칠수, 정성호, 조세호, 안소미가 출연해‘성대모사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출연진은 특별출연한 김흥국의 지인 정준호에게 전화를 걸었다. 성대모사 달인들이 성대모사로 정준호에게 장난을 치기로 한 것. 김학도는 김흥국으로, 배칠수는 배철수로, 정성호는 임재범으로 정준호를 속이기 시작했다.

정준호는 이들의 장난에 완전히 속아 넘어갔고, 스튜디오는 발칵 뒤집어졌다. 정준호는 최홍만 목소리를 흉내내는 조세호의 가세에도 여전히 눈치를 채지 못했다. 정준호는 “어떻게 이렇게 다 모여있냐”고 순진한 질문으르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KBS2 ‘해피투게더3‘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