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 정성호, 임재범 성대모사 한 뒤 공포에 떤 사연

KBS2 '해피투게더3'

KBS2 ‘해피투게더3’

개그맨 정성호가 가수 임재범 성대모사 뒷 이야기를 전했다.

19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은 개그맨 김학도, 배칠수, 정성호, 조세호, 안소미가 출연해 ‘성대모사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정성호는 임재범 성대모사를 처음 시작했을 때의 상황을 전했다. 정성호는 “녹화를 하고 나서 PD랑 방송에 내보낼 지를 고민했다”며 “마침 임재범씨가 영국에 나가있을 때였다. 나는 임재범씨에게 혼날 일만 남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정성호는 당시 MBC ‘나는 가수다’ 매니저였던 지상열에게 고민 상담을 했을 정도로 걱정이 많았다고 전했다. 그러나 정성호는 “다행히 임재범이 방송을 본 뒤 “잘하고 있다”며 칭찬했다”며 “콘서트 무대에 같이 서달라고 제안해 앵콜 무대에 깜짝 등장했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정성호는 임재범과의 전화통화를 재연하며 완벽한 성대모사를 선보여 다시한번 감탄을 자아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KBS2 ‘해피투게더3‘ 방송 화면 캡처